본문 바로가기

오늘도 감사한 하루/책속의 한줄25

'한훤당'에서 만난 사자소학, 조선의 밥상머리 교육* '한훤당'에서 만난 사자소학, 조선의 밥상머리 교육* 《소학》 〈소학서제〉편에서는 어렸을 때부터 길러진 습관의 역할을 다음과 같이 말했다. 必使其講而習之於幼穉之時(필사기강이습지어유치지시) 欲其習與智長(욕기습여지장) 化與心成(화여심성) 而無扞格不勝之患也(이무한격불승지환야) 반드시 어릴 때에 학습하고 익히게 하는 것은 그 익힘이 지혜와 함께 자라며 교화가 마음과 함께 이루어져서 거슬려 감당하지 못하는 근심을 없게 하기 위해서다. 어려서부터 반복적으로 가르치고 이끌어서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게 되면 비록 나쁜 상황에 부닥쳐도 크게 동요하지 않고 적절한 대처능력이 생길 수 있다는 의미다. 어린 시절에 형성된 습관이나 경험들은 그것이 점차 습성으로 자리잡아 그 사람의 성격 형성과 성장 발달은 물론 이후의 이성적인.. 2021. 11. 6.
별에 관한 시(詩), 시를 잊은 그대에게 별에 관한 시(詩), 시를 잊은 그대에게 어디서 무엇이 되어 저렇게 많은 중에서 별 하나가 나를 내려다본다 이렇게 많은 사람 중에서 그 별 하나를 쳐다본다 밤이 깊을수록 별은 밝음 속에 사라지고 나는 어둠 속에 사라진다 이렇게 정다운 너 하나 나 하나는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김광섭, 별과 내가 서로 마주본다는 것, 이것은 얼마나 기적같은 일인가? 우리 은하계에는 천억 개의 별이, 그리고 우주에는 그런 은하가 또 천억 개 정도 있단다. 그런데 그중 하나가 수십억 인구 가운데 하나인 나와 서로 마주보고 있는 것이다. 그것도 억겁의 시간 가운데 지금 이 순간, 어쩌면 이미 오래전 티끌로 사라져 버렸을지도 모를 그 별과 지금 이 순간 내가 만나고 있는 것이다. 허나 그렇게 소중한 만남과 관계건만 그 .. 2021. 10. 29.
내가 걸어갈 때, 우주가 함께 움직입니다 내가 걸어갈 때, 우주가 함께 움직입니다 저는 날마다 5km씩 걷는데 이번 달에는 165km 걸었습니다. 제가 걷기 운동을 할 때, 발바닥만 있으면 될까요? 아닙니다. 제가 걸어갈 때 저를 위하여 온 우주가 움직이면서 총체적으로 저를 돕습니다. 걷는 것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저의 심장, 폐, 척추, 근육, 눈, 코, 귀, 발 같은 장기들이 서로 협력하면서 저를 돕기 때문에 제가 씩씩하게 걷습니다. 만약 어느 하나라도 아프거나 기능을 못한다면 저는 걷지 못할 것입니다. 걷는 것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중력’같은 보이지 않는 자연의 법칙을 하나님께서 만들어 주셨기 때문에 제가 걷다가 저 우주 어디로 날아가 버리지 않습니다. 또 나라에서 만들어준 빨강 파랑 신호등은 건널목을 안전하.. 2021. 10. 24.
장애로 인한 외로움 뒤 '마음의 눈' '마음의 귀' 장애로 인한 외로움 장애인으로 사는 일이 힘든 건 장애 그 자체보다도, 장애로 인한 외로움에서 비롯한다. 시각장애인은 사람들이 자신을 쳐다봐도 시선을 알아차릴 수 없다. 청각장애인은 사람들이 바로 옆에서 자기 얘길 해도 말을 들을 수 없다. 따라서 그토록 고독하다. 또 하나의 아픔은 자존심이 상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장애가 있으면 못 할 것이라고, 안 될 것이라고 미리 단정한다. 장애 하나로 모든 것이 불가능할 거라고 생각하곤 한다. - 아지오의《꿈꾸는 구둣방》중에서 - 장애인이 겪는 고통과 외로움을 장애가 없는 사람들은 결코 실감하지 못합니다. 편견과 선입관도 무섭습니다. 모든 것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무조건 단정하는 것도 장애인에게 안겨주는 아픔입니다. 그러나 장애가 있기 때문에 열리게 된 감성적 영적.. 2021. 10. 20.
그 사람 그 사람 삶이 너무나 고달프고 힘들어 모든 것을 포기하려해도 딱 한 사람, 나를 의지하고 있는 그 사람의 삶이 무너질 것 같아 몸을 추스리고 일어나 내일을 향해 바로 섭니다. 속은 일이 하도 많아 이제는 모든 것을 의심하면서 살아야겠다고 다짐하지만 딱 한 사람, 나를 철썩같이 믿어 주는 그 사람의 얼굴이 떠올라 그 동안 쌓인 의심을 걷어 내고 다시 모두 믿기로 합니다. 사람들의 마음이 너무나 강박하여 모든 사람을 미워하려 해도 딱 한 사람, 그 사람의 사랑이 밀물처럼 가슴으로 밀려와 그 동안 쌓인 미움들을 씻어 내고 다시 내 앞의 모든 이를 사랑하기로 합니다. 아프고 슬픈 일이 너무 많아 눈물만 흘리면서 살아갈 것 같지만 딱 한 사람, 나를 향해 웃고 있는 그 사람의 해맑은 웃음이 떠올라 흐르는 눈물을 .. 2021. 2. 13.
[이어령] 바다는 반복을 하면서 무엇을 만들고 있는가 [이어령] 바다는 반복을 하면서 무엇을 만들고 있는가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작가 마르셀 푸루스트 (M. Proust)는 "육지는 끝없이 변하지만 바다는 천지창조 때의 모습 그대로" 라고 말한다. 인간은 육지의 모든 것을 변형시키고 분할했다. 땅을 깎아 길을 만들고 마을과 도시를 세워 강에는 다리를 놓는다. 때로는 성터를 허물어 공장을 짓기도 한다. 그것이 땅의 역사이다. 하지만 바다 위에서는 아무것도 짓거나 허물 수가 없다. 배가 지나가도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바다는 역사를 만들지 않고 거꾸로 그것을 지우기 때문이다. 나는 한국문화의 첫 강의에서 여러분들에게 지우개 이야기를 했다. 바다야말로 거대한 그리고 불멸의 초록색 지우개가 아니겠는가. 바다에서는 어떤 관념도 파도처럼 일다가 금시 소멸해버린.. 2021. 2. 3.
서지월의 산다는게 뭐 별것 있는가 서지월의 산다는 게 뭐 별것 있는가 산다는 게 뭐 별것 있는가 강으로 나와 흐르는 물살 바라보든가, 아니면​ 모여있는 수많은 돌멩이들 제각기의 모습처럼 ​놓인 대로 근심 걱정 없이 물소리에 귀 씻고 살면 되는 것을 산다는 게 뭐 별것 있는가 강 건너 언젠가는 만나도 될 ​ 사람 그리워 하며 거닐다가 주저앉아 풀꽃으로 피어나면 되는 것을​ 말은 못해도 몸짓으로 흔들리면 되는 것을 산다는 게 뭐 별것 있는가 혼자이면 어떤가​ 떠나는 물살 앞에 불어오는 바람이 있는 것을 ​모습 있는 것이나 없는 것이나 그 모두가 우리의 분신인 것을 산다는 게 뭐 별것 있는가 하늘 아래 머물렀다가 사라지는 목숨인 것을 어렸을 적에 막연히 수녀가 되고 싶었던 때가 있었습니다. 동네 한 가운데에 아주 큰 교구 성당이 자리하고 있었.. 2020. 7. 29.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박경철] 중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박경철] 중 "내가 6.25때 안동농고 1학년이었니더. 그때 인민군이 바로 코앞에까지 쳐들어왔는데 어디 군인이 있어야지. 그래서 안동 시내 중학교 3학년 이상은 모두 학도병으로 징집이 됐었지. 안동중학교 3학년 학생들하고 같이 안동역에서 기차를 타고 전선에 투입됐니더. 그러고는 총 쏘는 것만 대충 배워서 전쟁에 나간게 낙동강 다부동 전투였지. 아마 모르긴 몰라도 같이 갔던 사람 중 반은 거기서 죽었을깁니더. 나는 거서 어째어째 살아서 그 다음에 안강 기계 전투에 투입됐는데, 거기도 더하면 더했지 조금도 덜하지는 않았심더. 나는 거기서 15일 동안 단 1초도 총알이나 폭탄소리가 멈추는 것을 못 봤니더." "전쟁에서 제일 무서운게 뭔지 아니껴? 총알은 안보이고 폭탄은 어차피 운이라 .. 2020. 7. 25.
굿바이, 마치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노태명] 굿바이, 마치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노태명] "우물쭈물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다" 94세까지 살았던 영국의 극작가 버니드 쇼가 남긴 묘비명은 재치와 유머가 있습니다. 길어야 100세 시대. 눈 깜짝할 사이 쏜 화살처럼 내 남은 날들은 지나갈 것이고 새털같이 많다던 날들은 언제 어떻게 날아가버렸는지 허무하기만 합니다. 죽음은 살아있는 자들의 숙명입니다. '늙음' 과 '죽음' 에 관한 에세이 이 책의 저자 노태명 작가는 요양병원에 근무하는 의사이고 시인이십니다. 작가님이 신문에 기고한 23편의 글을 모아 각각의 제목에 맞춰 요양병원의 풍경이 잔잔히 그려져 있고, 늙음과 죽음에 관한 짧은 글들이 일기같이 나열되어 있습니다. "태어날 때는 엄마와 또 누군가가 곁에 있었지만, 지금은 우연히 만난 의사만이 그의.. 2020.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