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도 감사한 하루/흙냄새 꽃냄새 이야기마당

채소는 거름빨이야, 비료의 종류 비료 주는 방법

by Happy Plus-ing 2021. 5. 29.
728x90

채소는 거름빨이야, 비료의 종류 비료 주는 방법


식물 원예 나무 등 조경업을 하시면서 영상도 올리시는 유튜버 '장돌뱅이'라는 분이 계셔요. 구독자 20만 명이 넘고 전라도 특유의 구수한 말씨로 잘 가르쳐주시죠. 그런데 영상이 너~~~~~무 길어... 했던 말 또 하고 또 하고 그러다가 삼천포로 빠졌다가 돌아오는 바람에 성격 급한 사람은 1분도 안돼 아웃!하고 말지요. 댓글에도 거의 서론이 너무 길다고 달리니 아저씨도 그 말이 신경이 쓰여서 빨리한다고는 하는데 몸 따로 마음 따로 결국 삼천포로 또 빠지면서 "몰러~~~ 바쁘면 걍 가!" ~~
이 분은 유튜브 용으로 따로 찍어 보여주려고 하는지 모르겠지만 상추를 밥그릇 국그릇 등에 구멍을 뚫어 키워도 채소가 수북하고 펫트병에도 수북하고 뭘 해도 그렇게 잘 되더라고요. 요령과 비법은 바로 영양제를 주는 것이었는데요.


채소는 거름빨이야!!! 라고 외치면서요. 여자는 화장빨이고요~

 


저는 작년부터 주로 유박(깻묵)비료와 알송이(결국 유박이었음), 풍작(축산 거름) 등을 사용합니다. 그런데 언제 어떻게 얼마나 줘야 제대로 하는 것인지는 잘 몰라서 대충하는 편인데요. 이번에 제대로 공부해볼랍니다.

 

유기질 비료란...


유기질비료란, 흔히 퇴비 거름 유박 등으로 알고 있는데요. 골분, 어박, 식물성 유박(채종유박, 면실박, 깻묵, 낙화생 유박, 아주까리 유박 등), 미강유박, 혼합유박, 계분가공비료, 혼합유기질비료 등이 유기질 비료에 속합니다.
유기질비료는 비료를 만드는 공정에서 발효시키지 않고 본래의 형태 및 성질을 그대로 가진 상태에서 가공과정을 거쳐 원료성분이 알 수 있도록 제조된 비료입니다. 유기질비료는 토양에 시비하면 곰팡이가 피는데 그게 정상이며 곰팡이가 피면서 발효가 되니 약효가 좀 오래 걸린다고 해요.[제주대 현해남 님]

 

특정상품을 홍보하는 것이 아니고 제가 사용한 유박비료입니다.


그저께 대구꽃박람회를 갔다가 유기질비료 2kg 짜리 2봉지와 복합비료 1kg 1봉지를 단돈 만원에 샀습니다. 거의 반 값이니 횡재했지요. 

 

 

 

 

 

유기질비료

이번에 구입한 유기질비료는 독성물질이 들어있는 아주까리박 함유 원료를 사용하지 않아 사람과 반려동물들에게 안전하다고 적혀 있어요. 유기질비료는 질소, 인산, 칼륨 3요소와 가용성고토, 유기물 70% 이상, 기타 요소들을 함유하고 있어서 토양 미생물의 분해를 통해 식물에 지속적인 효과를 가져다준다고 합니다.



복합비료

작물에 꼭 필요한 질소,인산,가리,고토, 칼슘, 황이 균형적으로 함유되어 있고 복합비료의 칼슘 성분은 잎과 줄기를 튼튼하게 해주고, 고토 성분은 엽록소 생성을 도와 광합성을 증가시켜 수량 증대 및 품질향상에 도움을 준답니다.  성분이 유기질비료보다 더 농축된 느낌이에요. 시비할 때 뿌리는 용량이 유기질비료의 1/2 정도로 표기되어 있는 걸 봐서요.

 

유기질비료 복합비료 둘 다 사용법은 같은데 성분 및 함량이 조금 달라서 시비할 때 사용량이 유기질비료보다 좀 적으네요. 색깔도 많이 다르구요.  복합비료는 작물을 심고나서 막 성장하기 시작할 때, 두어 달 간격으로 뿌리에 직접 닿지않게 복합비료를 추가적으로 웃거름으로 사용하랍니다.

 

갑자기 비료 부자가 되었어요. 꽃잔디위에도 칸나 위에도 영산홍에게도 토마토 고추 모두모두 휘리릭휘리릭 심심하면 뿌려주고 싶어요. 강아지 밥 주듯이요. 그럼 안된다구요???? 유박비료는 반려견 반려묘들이 먹으면 죽을 수 있다는 소리는 많이 들었으니 조심해야겠습니다.
어쨋든 비료 부자된 김에 두루두루 측백나무, 대추나무, 석류, 장미, 무화과나무 들에게도 넉넉하게 인심써야겠어요.


다육식물들에게는 바이오코트 종류를 흙 위에  얹어주었어요. 다육이 전용 액비도 있던데요.

 

 

퇴비

퇴비는 계분,돈분, 우분(닭 돼지 소의 배설물) 등 가축분을 썩힌 비료로 우리가 흔히 호박밭에 뿌리는 비료라고 알고 있는데 물에 잘 녹는 수용성이라 시비한 후 빗물이나 이슬로 인해 녹으면서 효과가 나타나서 2, 3개월 지속이 된답니다.
채소와 유실수 및 기타 작물의 정식 전 또는 파종 전에 로터리 작업하여 적정량을 시비하여 혼합 후 파종과 육묘 전후에 사용합니다.



1년 전에 풍작을 한 포 샀는데 그때는 채소를 키우지 않아서 입구를 따서 조금만 쓰고 묶어 둔 상태였는데 1년 지나도 괜찮았어요. 이번에 알게 된 사실인데 그렇게 묵힐수록 좋다고 합니다.

풍작 ㅡ미생물의 번식을 왕성하게 하여 토양, 농토를 비옥하게 합니다. 식물의 뿌리 성장이나 성장을 촉진시킵니다.
미리 준비된 퇴비와 혼합하여 두었다가 시비하면 유기물의 분해가 촉진되어 미생물의 활동을 왕성하게 하여 더욱 효과적이랍니다.
상토용으로 사용하면 안 되고 반드시 흙이랑 섞어서 사용하고 남은 잔량은 밀봉할 것.
하우스 파종 및 정식은 2주 전에 미리 토양과 혼합 사용하랍니다.

어릴 때 시골에서는 사람의 분뇨도 묵히고 썩혀 퇴비로 사용하는 것을 많이 보았는데요.
봄에 여행지라고 갔는데 근처에 텃밭농사 짓는 곳이 있으면 냄새가 장난이 아닌 이유는 일년농사 중 가장 중요한 시기에 집집마다 밭에 퇴비를 널어두니 당연하지요.

 



아래 자료정리는 대량으로 농사짓는 곳이나 넓고 멋진 정원에 해당되는 이야기가 아니라 저희집 마당과 화분에서 채소키우려고 정리한 것이니 참고만 하십시요.


비료를 주는 시기와 방식


흙이 척박한 곳이면 퇴비를 섞어서 먼저 갈아엎어 회복시킨 후 채소를 심어야겠어요. 저는 며칠 전에 생명정[부엽토] 한 포를 구입하여 들이붓고 섞었습니다. 맨 흙에 유기질비료를 사용하면 그 효과가 그리 오래가지 못한다고 합니다. 특히 유박은 빠르게 분해되어 자주 투입해야 하니 퇴비를 밑거름으로 사용하고 유박이나 유기질비료는 웃거름으로 가끔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배추, 고추, 오이, 토마토 등 야채류는 정식하기 전에 뿌리고, 화초나 정원수는 생육하는 동안 주기적으로 시비합니다.  비오는 날이 비료주기 좋은 날이랍니다.


 

채소 비료의 혁명 / 압축 건계분 / 장돌뱅이님이 추천함.

냄새가 없고요. 특수 고온 발효시킨 무약 친환경 압축 계분입니다.




압축건계분 비료 주는 TIP!!!
ㆍ채소류 ㅡ 무. 배추. 고추. 당근. 감자. 고구마. 오이. 토마토. 상추. 시금치. 부추 등 (평당 1.5kg)
ㆍ유실수 ㅡ 대추나무, 매실나무, 앵두나무, 살구나무, 자두나무, 감나무 등
ㆍ기타ㅡ 보리, 밀, 콩 등


* 상추, 토마토, 고추 등 - 생수 2리터에 유기질 비료 생수 뚜껑으로 2 컵 섞으면 되고요. 물을 주는 주기가 3번째~~쯤 비료물 한 번 주는 형식으로 주면 된다고 합니다. 5시간 내지 하루를 녹여서 흔들어서 줍니다.
락스 1방울 눈곱만치 섞어서 잘 흔들어야 합니다. 곰팡이 피는 것을 방지하고 벌레도 방지해 준다고 합니다.
* 계피가루, 커피원두찌꺼기 등도 좋습니다.

* 나무는 일주일에 한번 물을 준다면 비료는 한 달에 한 번 주면 되겠음. 나무는 채소와 달리 알갱이비료를 생수 뚜껑 1개만 섞어야하고요.

* 시간을 절약하기 위한 요령 /
미리 사놓은 것이 있어서 2리터 물에 한 컵 정도로 많이 녹여놓고 따로 받아놓은 물에 희석해서 줍니다.


유실수 조경수 등에 비료주는 방법


산에 사는 나무들은 낙엽이나 죽은 가지, 벌레 짐승들의 시체 등으로 따로 영양분이 필요없어도 충분하겠지요. 그러나 우리가 조경수로 키우는 나무들은 영양분이 충분하지 않아서 관리가 필요합니다.

언제 주면 좋을까요?
유실수는 거름을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뿌리를 튼튼하게 해 주고 봄에 개화를 왕성하게 해 줍니다. 10월 경 낙엽이 지고 난 후 사용하는 것이 좋고 늦겨울이나 새싹이 돋기 한달 전 이른봄 12월 말에서 2월이 좋습니다. 겨울 들어설 때 미리 땅에 부어놓으면 좋다고 합니다. 늦여름 혹은 초가을에 주면 비료때문에 다시 생장을 시작하다가 겨울 냉해로 죽게 된다죠.

나무 목대 주변 30센티 바깥 쪽으로 옆면 시비를 해야 합니다. 원예 전문가들은 낙엽이 진 후 낙엽 위에 시비할 것을 추천합니다. 낙엽이 지면 볏짚을 덮고 우분(소똥이 제일 효과좋다는데요) 등 유기질비료를 얹습니다. 눈도 내리고 비도 맞으면서 서서히 토양을 개선시키고 나무의 작은 뿌리들에게 힘을 주어 건강한 나무로 만드는 것이겠지요.
건강한 유실수 과일 채소는 결국 우리집 밥상으로 이어질테니 알아두면 좋은 자료입니다.


임업, 농업인들을 위해 정부 산림청에서 지원하는 유기질비료지원사업이 있으니 꼭 알아보시고 혜택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우리가 보통 농약이라고 하면 공중 살포하는 것을 떠올리게 되는데요. 의성 쪽으로 가면 드넓은 벌판이 있는데 헬리콥터로 약을 살포하는 광경도 볼 수 있어요. 그것은 이미 성장하고 있는 작물의 병충해 때문에 살포하는 것이랍니다. 과수원이나 고추농사 등 아무리 친환경으로 농약을 치지 않는다고 해도 농부들은 농사가 곧 병충해와 싸우는 일이기 때문에 참 힘겨운 일상일 것은 확실합니다.
귀농하신 분들 맨땅에 헤딩하듯 3년은 버텨야 한다는데 정말 대단한 용기입니다. 농사짓는 분들의 수고와 노력에 더 많은 보상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청년 농부의 1년 농사 결산을 어쩌다 영상을 통해 보게 되었는데 너무나 미안하고 고마웠어요. 농사로 꼭 성공하길 빕니다.

오늘도 즐거운 주말 편안한 시간들 되십시요!

728x90

댓글1

  • 파이채굴러 2021.05.29 20:13 신고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