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도 감사한 하루/흙냄새 꽃냄새 이야기마당

겨울에도 수경식물- 개운죽, 워터코인, 나비란, 스킨답서스

by Happy Plus-ing 2021. 9. 26.
728x90

겨울에도 수경식물- 개운죽, 워터코인, 나비란, 스킨답서스 


사계절이 모두 그렇겠지만 특히 겨울엔 실내에 초록 식물들을 배치하면 눈의 피로도 풀어주고 실내 가습효과와 공기도 정화시켜주고 무엇보다 정신건강에 좋으니 요즘은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이지요.

사실은 세상 쉽고 간단하고 경제적인 방법이기도 합니다.

뿌리만 깨끗이 씻어 물에 담그고 2주에 한 번정도 물도 갈아주고 용기도 세척해 주면 끝입니다. 정수물이 좋다고 합니다.수경 재배로 키울 때에 물이 계속 고여 있으면 썩을 수 있으므로 가끔씩 물을 갈아 주는 것이 좋습니다. 물에서 키우다 보면 이따금 잎이 누렇게 되거나 힘이 없어지는데, 이는 물에 영양분이 부족하기 때문이에요. 이럴 때는 액체 비료를 물 속에 한두 방울씩 떨어뜨려 주면 잘 자랍니다.

 


올 겨울도 수경식물로 분위기를 UP 시켜 볼까요?

 

봄에 찍었던 개운죽

 

개운죽(D. sanderiana 'Virens')

드라세나 산데리아나는 흔히 '개운죽'이라고 부르며

수경 재배용으로 많이 사용하는 이 식물은

드라세나 종류랍니다.

'행운의 대나무(Lucky Bamboo)'라고도 하지요. 

 

 

지난 봄에 구입했던 개운죽 꼬맹이가
여름 동안 훌쩍 커버렸네요.
분리시켜 분위기 내보려고
유리병을 샀는데
키가 30센티미터나 되는 걸
사 가지고 좀 마음에는 안 듭니다만...



 

10*10*30 9천원 옥*



유리병이 너무 높아서
자갈과 황토 알맹이를 많이 채우고
개운죽을 담갔습니다.
개운죽을 흙 화분에 심어봤는데

예쁘게 자라지를 않아서
별로 권장하고 싶지 않습니다.
천 원짜리 영양제 수액을 한 방울 톡!!!!

 

 

꼬마 개운죽

 

이 아이는 흙에 심어 자라다가 썩고 있던
개운죽의 옆구리에 붙어있던 싹들을
톡톡 분질러 물에 담갔더니
뿌리가 나오는 중입니다.
물만 자주 갈아주면 됩니다.
사진으로 보니 지저분하네요.
용기를 바꿔야 할 듯!!!

 

 

몬스테라

 

 

워터코인

 

 

 

나비란 새 순 수경재배


우리집에 널리고 널린 나비란

아름드리 나비란이 교회 안에

너무 많아서 버리기는 아깝고 해서
물에다 담그고
수경이랍시고 준비했어요.

 


작은 바구니 속에 PET물병을 키를 잘라 넣고 물을 채웠어요.
튼실한 가지만 살리고 나머지는 그냥 미안하지만 OUT!

 

 


처치곤란으로 많아 나눔을 하고 싶은데

어르신들이 귀찮다며 손사래!!!
너무 흔하면 귀한 줄 몰라서
사람들이 별로 관심을 안주네요.


아래는 테이블야자, 개운죽, 스킨답서스
약탕기에 물 채워 입수했습니다.

 


진순이하고는 안 친합니다.
표정이 별로지요?
똥 치우면서 잔소리하고
털날린다고 잔소리하니까
저한테는 데면데면^^
다른 식구들 퇴근해오면 난리도
그런 난리가 없습니다만...

 

 

 

 

 

 

 

남산동 성모당 안 카페에 앉아서~~~

다음 주말에 친구랑 차마시러 가서

겨울엔 저 잉어들 어떡하는건지 물어봐야지!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