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도 감사한 하루/흙냄새 꽃냄새 이야기마당

남천나무, 칸나, 꽃잔디로 미니 화단, 노지 월동 가능한 야생화 (두 달뒤 모습)

by Happy Plus-ing 2021. 4. 10.
728x90

남천나무, 칸나, 꽃잔디로 미니 화단, 노지 월동 가능한 야생화(두 달뒤 모습)


어설프게나마 주차장 옆에 햇빛이 잘 들길래 작은 화단을 만들었습니다. 제가 아니고 남편이 만들어줬어요. 맨날 자투리 공간만 생기면 고무대야에 상추 고추 심는다고 보기 싫다더니 아예 공간을 만들어주네요. 남들이 보면 피싯 웃고 갈, 화단이라고 부르기엔 좀 웃기다 싶으면서도 이게 어디예요. 아침 저녁 들여다 볼 생각에 벌써부터 행복한걸요.


남의 회사 주위를 뺑뺑 돌면서 사진을 찍어대는 나~~ 그래도 시작이 반이니깐두루~~~~




분갈이하면서 나온 묵은 흙들과 원래 화단에 있던 흙, 쌓인 낙엽더미 그리고 한의원 약재 찌꺼기 원두 찌꺼기 과일 쓰레기 진도 응까까지 정말 잡동사니 흙들로 화단을 채웠습니다. 그리고 주말에 계속 비가 왔는데요. 하~~~~~나는 왜 꽃만 심었다하면 비가 오는 거임? 약간 경사가 져서 맨 아래쪽 물구멍이 있지만 비가 많이 오면 좀 염려스러운 부분은 있네요.

지난겨울 리모델링하면서 남은 몇 장의 블록으로 화단 둑을 만들었고 미장을 해준다더니 차일피일한 게 벌써 2달이 지나가는데, 봄이 마구마구 보채는데, 그냥 시작했더니 저렇게 흙을 퍼부으면 미장을 어떻게 하느냐고 뭐라 하길래 "자알~~~" 하고 말았지요.
각설하고, 오늘 새로 지은 집에 1번으로 둥지를 튼 주인공은 남천입니다.
어린 묘목을 화분에 심었더니 뿌리 쪽에서 새로운 가지가 계속 나오면서 제일 큰 플분에 꽉 차게 자라 오늘 저 화단으로 옮겨놓고 나니 십년 묵은 체증이 내려가는 듯 속이 다 시원합니다.


봄이 되면서 아랫쪽 새순이 초록초록 올라오고 있어요.



남천나무는 아파트나 학교의 담장을 지키면서 월동하잖아요. 단풍드는 것도 예쁘고 빨강색 열매도 조롱조롱 달리는게 예뻐서 3년 전에 묘목을 심었는데 연수가 적어서인지 아직 열매는 못보았어요. 빨간열매의 껍질을 벗겨 모래흙에 5,6개월 묻어두면 뿌리내린다는데 말로만 들었고 실천은 아직 못해봤네요. 삽목도 가능하답니다. 삽목하고 4, 5일에 한번씩 물을 주고 반그늘에서 해가림을 하다가 뿌리가 나면(흔들어도 안 뽑히면) 서서히 햇빛 쪽으로 내어놓으면 된다고 합니다. 얘도 가을에 삽목을 해서 화분으로 실내에서 단풍을 보는 것도 괜찮을 듯 합니다.





2번 주자, 칸나 구근 알뿌리 10개를 심었어요. 칸나는 월동이 안되어 작년가을에 뿌리를 캐 신문지에 말아 보관했다가 심었어요. 칸나는 키가 2미터까지도 크는 것 같아요. 그래서 뒷 줄에 일렬횡대로 쫙 차렷! 시켰는데 늘씬늘씬 얼마나 이쁠까 기대 가득입니다.


회사 앞 공원에 심어진 꽃(작년 사진)-칸나



그 옆에 '접시꽃 당신'이라고 적힌 봉투 하나를 서랍에서 발견하고 심었습니다. 접시꽃도 키가 큰 식물이니까 칸나 옆에 나란히 나란히~~~




시골에서 길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우리나라 야생화, 당연히 월동되겠지요?
아욱과에 속하는 이년생 초본식물. 황촉화(黃蜀花)·일일화(一日花)라고도 한다. 말린 꽃잎과 뿌리를 약재로 쓰는데, 부인의 백대하(白帶下), 대소변을 잘못 보는 증상, 자궁출혈과 토혈 등에 사용한다.[네이버지식백과]


꽃잔디(홍설)/ 심기전 ^^



3번 주자 홍설, 흰꽃은 백설인가? 보라색, 흰색, 분홍색 꽃잔디를 야생화농장에서 1+1으로 20포기 1만 원어치 샀어요. 택배로 받아서 하루 종일 박스 안에서 신문지에 돌돌 말려 숨도 못 쉬었을 텐데 오밤중에 지금 풀어헤치느라 사진이 어둡지요. 외등에 의지해서 심었습니다. 송엽국도 한 포기 심었어요. 번식 잘해주리라 믿어 의심치 않으며~~~
야생화들은 땅만 얼지 않으면 언제든지 식재와 삽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야생화가 그렇듯이 꽃잔디의 생명력은 알아준다고 하지요? 꽃잔디의 꽃말이 '희생'이라고 합니다. 흙이 유실될 수 있는 지형에 일부러 심고 도로변에 심어 예쁘기도 하고 흙의 흘러내림도 잡아준다고 하니 '희생'이라는 꽃말 누가 지었는지 기가 막힙니다.

꽃잔디는 삽목이 너무 쉬워서 식은 죽 먹기 누워 떡먹기라나? 지피식물 중 인기 완전 짱입니다요.
꽃이 지거나 안 핀 가지를 톡 잘라서 흙에 묻어주고 물 한번 흩뿌려 주면 끝이예요. 뉘여서 휘묻이로 심어도 뿌리내리고요. 지금 4월이잖아요. 4월에서 9월까지 장마철과 겨울 말고는 삽목 성공률 100퍼!
20포기중 3포기를 화분에 따로 심으면서 줄기를 떼어내 그 옆에 바로 심었어요. 햇빛과 바람이 통하는 창가에 두고 물도 촉촉히 주었습니다.




아예 심으면서 삽목까지 해버렸는데 괜찮겠지요?


밤에 그리 수고를 했는데 아침에 보니 고양이의 습격...미워라~~



작년에 이 자리는 고무대야와 스티로폼 박스에 상치 토란 고추 토마토 심었던 자리예요. 고양이들이 수시로 헤집어놔서 수확의 재미를 못 본터라 화초를 심으면 괜찮을 줄 알았는데 역시나 실망을 안겨주는 못된 것들!
안 그래도 기존 채소 트레이에 상치 모종을 심은지 일주일인데 고양이가 파제끼면 다시 덮어주고 또또~~ 계속 힘 겨루는 중!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한번 해보자 묘!



21년 6월 25일 현재 모습입니다.
칸나가 피기 시작했습니다.
꽃잔디는 파릇파릇하고 이쁜데 꽃 때문에 파묻혀 존재감이 없네요. 꽃잔디는 내년 봄에 기대해봅니다.

남천나무가 꼬맹이가 되어버렸음.

뒤에 토란 얼굴도 양재기 만한데 역시 일년초들의 기세는 아무도 못말리겠습니다.

 

남의 집 벽이라도 내년에는 페인트를 칠해봐야겠습니다.

 

 

부러우면 지는거래


몇 개만 살짝 훔쳐서 흙에 얹어놓기만 해도 산다는 꽃잔디! 옆 집 회사하고 안 친해서 못 건드리고 사진만 찍었습니다. ㅋ

 



노지 월동이 가능한 야생화들, 앞으로 함께 살고 싶은 목록입니다.


으름꽃, 우리 집 송엽국, 가장 흔한 옥잠화, 접시꽃, 맥문동, 미스김 라일락, 이메리스, 캄파눌라, 안개꽃, 루피너스, 목단, 장미, 개나리 재스민, 패랭이, 수선화, 너도부추, 앵초, 수국, 백리향, 빨강클로바, 클라마티스, 카네이션 패랭이, 설화, 튤립, 향기 부추, 잉글리시 블루벨, 아틀란티스,..... 사실은 나열하는 것이 어불성설이네요. 실내에서 키우는 것보다 노지에서 크는 것이 당연히 많은 거지요. 조물주께서 원래 땅에 흙에 대지에 크도록 꽃과 식물은 그렇게 만드셨으니까요. 사람들이 어거지로 가까이서 보려고 집에서 키우면서 통풍이 어떻고 햇살이 어쩌고 하는 거지...
노지 화단에는 다년초 여러해살이 꽃들과 일년생 화초를 적당히 섞어 심는 것이 해마다 새로운 얼굴의 화단을 만날 수 있어서 좋다고 하네요. 노지 월동 가능한 화초가 이렇게나 종류가 많고 이쁘기까지 하다니 깜짝 놀랐어요.


며칠 전 가창정대쪽에 정미네 식당에서 덩쿨아래에서 찍었습니다.



'정미네' 식당은 아주아주 오래된 식당인데 감자전, 미나리전, 칼국수 고작 이런 종류인데도 번호표를 받고 30분은 기다려서 칼국수와 감자전을 먹었습니다. 뭐 특별한 맛이라고 하긴 고개가 갸우뚱.... 기다리면서 보니까 사람들이 덩굴을 가리키고 이쁘다고 사진 찍고 으름꽃이라고 하길래 저도 찍었는데 덩굴나무니까 당연히 우리 집 다래덩굴처럼 월동이 되는 거겠지요.

* 으름나무덩굴의 효능을 보고 놀라지 마세요.
어름덩굴의 줄기가 아주 다양한 효능이 많습니다. 줄기와 뿌리를 가을에 채취해서 바람 있는 그늘에 말렸다가 물로 달여 마시면 관절염, 혈액순환에 아주 좋다고 합니다. 열매는 역시 가을에 채취해서 그늘에서 말린 것을 닳여 그 물을 마시면 여성질환, 당뇨, 소화불량, 골다공증, 위장병에 좋다고 합니다.
덩굴줄기를 삶아먹으면 소변 줄기가 폭포수처럼 시원하게 쏟아진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신장에 좋고 항암작용을 하고 산모의 젖을 잘 나오게 해 주고 몸속의 독을 풀어주고 생리불순에도 도움을 준다네요. 줄기와 뿌리 열매를 한방 약재로 사용하고 잎은 차로 끓여마시면 머리를 맑게 하고 혈압을 낮춰주고 병후 회복 피부미용에도 좋다고 하니까 대문 앞 다래덩굴 옆에 사다 심으면 참 좋겠네요. 열매는 9, 10월에 익은 것은 생식도 가능하고 줄기와 잎과 열매를 잘라내도 번식이 워낙 왕성해서 금방 다시 자란답니다.
단, 부작용이나 피해야 할 주의사항이 있습니다.
몸이 차갑고 추위에 약하고 소화력이 약한 사람, 임산부는 으름나무줄기를 먹으면 안 된다고 합니다.


작년부터 나무나라에서 사고 싶었던 목록 1위/ 향기가 끝내준다기에....




오타/아메리스가 아니고 이메리스



봄꽃 중에서도 눈꽃 같이 예쁜 꽃 이메리스 /삽목으로 번식 가능하고 당연히 월동도 가능하고요. 잡초를 이기는 지피식물입니다.


캄파눌라




안개꽃




루피너스


루피너스/ 지금 꽃집 화원 농원에 넘쳐나는 이쁜 꽃입니다. 주말에 사러가야겠어요.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질 것 같아요. 개나리쟈스민




목단



10년 전 이사왔을 때 대문 옆 화단에 무화과나무하고 같이 있었던 목단입니다. 꽃 얼굴이 내 머리통만해서 너무 신기해서 찍은 사진인데 그때는 왜 식물에 관심이 없었을까 누가 패갔을까 언제 소리도 없이 죽었을까 지금 생각해보니 너무 아깝습니다.








아직 봉선화, 백일홍 씨앗봉투도 개봉해야 하는데 하루가 너무 빨라요. 아참 송엽국도 오늘 삽목한 아이들 정식으로 화단 만들어줬습니다. 손에 물 마를 새가 아니고 흙 마를 새가 없는 기분 좋은 봄날이 저물고 있습니다.

사람이 아무리 이쁘게 가꾼들 조물주께서 들에 핀 백합화를 보라 하셨는데, 누가 심었는지 물은 언제 주는지 오직 자연의 섭리에 순응하며 기쁘게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자연 만물은 언제나 우리의 스승입니다. 샬롬!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