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림마당 & 정보나눔/이단& 사이비공부

이단이란 무엇인가?

by Happy Plus-ing 2020. 3. 11.
728x90

이단이란 무엇인가?

 

1. 일반적인 개념
'이단'이란 일반적으로 철학적 사상이나 종교적 교리를 추종함에 있어서 유형을 같이한 사람들 사이에 갈등이 될만한 이념적 차이가 발생할 경우 보수주의 측의 반대 입장에 서는 자들을 일컬어 지칭하는 명사이다. 한국사람들의 언어에 있어서 '이단'이라는 말의 일반적 의미는 자기가 신봉하는 도와 다른 길을 걷는 것, 또는 전통적인 것의 권위에 도전하는 것 등을 의미한다.


영어로는 이단을 'Heresy'라 하고 독일어로는 'Ketzrei', 라틴어로는 'Haeresic'인데 이들은 모두 헬라어 'Hairesis'라는 말의 음을 자기들의 글로 받아 적은 것들이다. 헬라어의 'Heiresis'라는 말은 보통 붙잡힘(Srizure), 선택(Choise), 결심(Resolve)등의 의미로 쓰이고 있다. 그러나 이 말이 헬라인들이 좋아하는 철학이나 과학 등 학술적인 용어로 활용될 때는 전통적인 것과 특별히 구별된 어떤 견해나 학파 같은 것을 가리키는 뜻이 되었다. 이 용어는 70인 역 헬라어 성경에는 선악(善惡) 간의 "선택"이란 의미(창 49:5; 레 22:18; 느 12:40)로 쓰였고 요세푸스가 쓴 책들에서는 비난의 의미가 없이 일종의 "파당"이나 "분파"의 의미로 쓰이고 있는데 성경에서도 이와 같은 의미로 활용된 경우(행 5:17; 15:5; 26:5)가 있다. 그러나 이 용어는 신약성경에서 대체적으로 교회 안에서 일어난 한 분파주의나 그 추종자들을 능멸(행 24:5; 고전 11:19; 갈 5:20; 벧후 2:1; 딛3:10; 고전 1:10, 11:18, 12:25; 롬 16:17)하는 의미로 쓰였다.

히브리의 랍비적 용어에는 헬라어 'Heiresis'에 해당된 말은 나르바(Narba)와 메부(Meboo)인 바 이는 바리새, 사두게, 엣세네와 같은 유대인의 내부에 나타난 당파를 말할 때 사용되는 언어였다.

2. 성경적 개념
이단의 성경적 개념은 넓게 말하면 하나님의 뜻, 곧 진리에 거슬린 이론과 그것에 의한 동작이며 나타난 모든 행사이며 좀 더 좁혀 말하면 하나님이 싫어하는 삶의 행위이며 아주 좁혀서 말한다면 하나님이 허락한 것이 아닌 종교적 이론이나 행동을 말한다. 기독교의 역사는 이단과의 투쟁사이며 성경은 그 투쟁사를 수록한 역사책이라고 할 수 있다. 그것은 하나님의 요청인 진리와 그 진리로 이루어진 인간들의 삶 안에 하나님의 요청이 아닌 다른 것 곧 비진리가 들어와 잘못된 삶을 바르게 회복시키려는 하나님의 섭리를 기록한 책이 성경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단의 연구는 신약과 교회사만을 자료로 활용하는 그동안의 태도를 버리고 신, 구약 66권 전체와 구속사를 활용하는 연구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본다.
이단에 관하여 구약 성경을 총 대표하는 말씀은 십계명의 머리 부분에서 찾을 수 있다. 곧 “너는 나 외에는 다른 신들을 네게 있게 말지니라”(출 20:3)고 하신 말씀이다. 역설(力說)하면 하나님 이외에 다른 신(God)을 섬기는 것이 이단이라는 뜻이다. 그러므로 구약 성경에서 말한 이단의 개념을 올바로 알려면 다른 신이 무엇인가를 먼저 인식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첫째, 인간의 자율 이성을 부추겨서 자신을 하나님같이 보도록 해준 인본주의 신이다. 거룩한 에덴동산에 죄가 들어와서 아담을 하나님으로부터 독립시킨(창 3:5) 다음 자신의 것으로 존속시켜버린 마귀(요 8:44)가 바로 그 신이다.

둘째, 각 지역의 부족이나 민족들의 풍속 안에 빌붙어서 신앙의 객체로 군림하는 신비주의 신들이다. 이스라엘 나라를 부패시켜 멸망으로 치닫게 한 바알신이나 아시스 신 또는 말뚝 신 같은 토속신이나 이방신들(사 18:19) 그리고 드라빔이나 금송아지나 나무에 매달린 뱀같이 인공으로 만든 신들이 다 이것에 해당된다.

셋째, 하나님은 떠나버렸는데(렘3:16)도 깨닫지 못하고 율법적 겉치레만 강요하는 형식주의 신이다. 바리새인과 사두 게인들은 이런 허상 신을 숭상하고 있다가 하나님의 독생자도 알아보지 못하는 비극을 연출한다. 구약에서는 하나님이 인본주의와 신비주의와 형식주의의 모든 삶의 방식을 하나님의 뜻에 의한 것이 아닌 것 곧 이단으로 그것을 척결하는 일에 고심하셨음을 알 수 있다.

신약 성경에는 이단의 개념을 포괄적으로 함축하는 구절이 있다. "이단에 속한 사람을 한 두 번 훈계한 후 멀리하라"(딛3:10), "다른 복음은 없나니 다만 어떤 사람들이 너희를 요란케 하여 그리스도의 복음을 변하려 함이라"(갈 1:7)는 것이다. 그리스도의 복음을 변화시켜 인간들이 유리하도록 활용하는 것이 다른 복음이며 이단인 것으로 인식된다. 복음이란 그리스도를 통하여 선포한 하나님의 인류 구원 계획서이다. 이것만이 인간을 구원에 이르게 하는 길(요 3:16; 14:6)이며 완전한 계시이다. 그러므로 예수의 복음 앞에 다른 복음이 있을 수 없다. 그런데도 교회에는 처음부터 다른 복음을 전하는 다른 영이 들어와서 역사함에 따라 다른 예수를 증거하고 혼란을 획책(고후 11:13~14) 하였다. 그러므로 사도들은 성경을 통하여 이들을 조심하라고 교훈하였다. 그들이 말한 다른 복음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① 이단은 성경곡해(聖經曲解)의 논설로 이루어진 기독교 형태이다. 성경 곡해의 논설이란 하나님의 말씀인 진리를 거역하고 인간이 사적인 탐심을 인하여 지어낸 말로 그 진리에 어긋난(벧전 2:3~4) 이론을 말한다. 그러므로 자동적으로 비성서적(행 5:17)이며 반복음적(갈 1:7)이다.

② 이단은 전통부정(傳統否定)의 교리로 전통에 역행하는 기독교 형태이다. 전통 부정 교리란 사도시대부터 내려온 제도와 관행을 변경함으로 교회의 단결을 저해하고 분열을 획책(고전 1:11~12; 11:18~19; 벧후 2:1등)하는 것을 말한다.

③ 이단은 공해사익(公害私益)의 행위로 남에게는 막대한 손해를 입히면서 자신에게는 한없이 유익을 추구(벧전 2:3; 골 2:4; 고후 2:17; 딤전 6:5등) 해 나아가는 자들이다. 구약의 이단관과 신약의 이단관은 결코 다른 것이 아니다. 전적으로 같은 것이다. 구약에 있어서 이단의 주체는 "여호와가 아닌 다른 신을 섬김"이고 신약에 있어서 이단의 주체는 "예수의 것이 아닌 다른 복음을 믿음"이라 했다. 여기 두 주제에 나온 여호와와 예수가 같은 분이며 섬김과 믿음이 같은 말이다. 그러므로 다른 신을 섬긴다는 말과 다른 복음을 믿는다는 말은 결국 같은 뜻이 된다.

3. 신학적 개념

이단의 신학적 개념은 그것들을 심도 있게 연구하는 신학자들의 관점에 따라 여러 가지 학설들로 나타나는데 정리해 보면, 교부 시대에는 사도들과 속사도들이 퇴장한 2세기 초반에서부터 기독교가 로마의 콘스탄티누스(Constantinus) 황제로부터 공인을 받은 4세기 초반까지 100여 년간 교부들이 기독교를 지도했던 시대이다. 이 시대에는 로마의 권위주의, 헬라의 사변 주의, 히브리의 율법주의, 동방의 신비주의, 중동의 기복주의 등 잡다한 이단적 요소가 기독교로 몰려들어왔던 시대였다. 교부들은 이들이 언급하는 근원들을 많이 남겼다.

익나티우스(Ignatius)는 이단(Hairesis)이란 말을 최초로 사용한 교부급 신학자였다. 그는 자신의 저서를 통하여 이단은 "교회의 단일성을 파괴함으로 기독교와 거리가 멀다고 하였고, 유스티아누스(Justianus)는 이단 편에 선 사람들을 가리켜 “신의 존재를 부인하는 자", "신앙심을 벗어난 자", "불경스러운 신성 모독 자"라고 말하였다.

오리게네스(Oligenes), 이레나이누스(Irenainus), 터틀리아누스(Tertrianus)등은 "그리스도의 이름을 그릇되게 부르고 전통적인 성경의 올바른 가르침을 그르치는 교리"를 이단이라고 인식하였다. 이처럼 초기 교부들은 외부에 나타난 상황을 보고 이단을 언급하였다. 그러나 후기 교부들은 보다 더 진지하게 내면적인 것을 보고 이단을 언급하고 있다.
히포리투스(Hipolitus)는 "신앙에 어긋난 것"을 이단으로 규정하고 기독교 이전의 교의까지도 이단이란 용어를 사용하여 평가하였다.

아다나시우스(Athanasius)와 아리우스의 논쟁 때 와서는 "기독교의 근본적인 교리에 어긋나는 악마적인 이론"을 이단이라 인식하고 피나는 논제를 전개하였다. 곧 후기 교부들은 사단의 사주를 받은 인간의 의지로 지어 낸 신학적 이론을 이단이라고 하였다.

가톨릭 교회(Rome Catholic Church)의 이단관은 로마 가톨릭에서는 "교회내에 있으며 교회의 단일성을 파괴하려는 교의"를 이단이라고 간주한다. 가톨릭에서는 "교회는 하나님의 거룩한 구원의 기관이며 진리의 보고"라는 교회관이 일찍부터 정립되어 있었다. 그러므로 모든 교회의 결정에 의하여 그 진리성의 진위를 판별받게 되어 있다. 콘스탄티누스(Constantinus) 황제가 교회에 그런 권한을 전폭적으로 부여한 것이다. 그래서 교회의 재판에 의해서 이단과 정통이 판별되기에 이르렀다. 그리고 데오도시우스(Theodosius) 2세 시대에 이르러서 이단은 중대한 범죄로 정죄받기에 이르게 되었다. 그러므로 가톨릭에 있어서 이단은 교회에서 정죄를 받은 교설과 그 집단을 일컫는다.

개신교회(Protestant Church)의 이단관은 로마 가톨릭에서 이단이라고 정죄된 교리로부터 시작되었다.
종교개혁자의 효시인 마틴 루터(Martin Ruther)가 파문을 당함으로 그 이론은 로마 가톨릭에서 완전히 배척 당하였기 때문이다. 루터는 로마 교황으로부터 서품을 받은 신부로서 자신이 소속된 로마 가톨릭에 도전하여 95개 조항을 써서 비텐베르크 교회 정문에 내어 걸음으로서 종교개혁의 불을 붙였다. 그러므로 그의 개혁 이론은 자연히 가톨릭의 이단성을 지적해 나가며 기독교의 정통성을 찾으려고 노력해 나간 흔적이 보인다. 이런 의미에서 살펴볼 때 루터의 이단관은 곧 자신이 세운 정통교리의 역설이라 할 수 있다. 그러므로 루터는 첫째 비 신앙적인 교리와 교회이며, 둘째 반 은총적인 교리와 교회이며, 셋째 비 그리스도적인 교리와 교회이며, 넷째 비 성경적인 교리와 교회를 이단시한 것으로 보인다.

칼빈(John Calvin)의 이단관은 어떠한가? 그는 자신이 쓴 주석들에서 비교적 소상히 이단에 대한 소신을 피력하였다.
"이단이라는 명칭에 관한한 그것이 하나님의 백성들에게는 항상 악하고 높은 가증한 것들"(벧후 2:3의 주석)이라고 그 주체를 설명하고 "무엇이 이단을 생산하는가? 그것은 야심이다. 야심은 낮고 천한 감각 부분에 자리 잡고 있는 것이 아니고 정신의 최고 주요 위치에 자리 잡고 있는 감정이다"(갈 5:20의 주석)라고 말하면서 그 근본을 밝혔고 "거짓 사도들의 교훈인 다른 복음은 혼란과 파괴의 원인"이라(행 24:14, 갈 1:7)고 정의를 내렸다. 인본주의 교설로서 하나님의 절대 주권을 침해하는 제 교설과 그 추종세력을 이단이라고 본 것이다.

이상과 같이 이단의 개념을 성경적인 의미에 기초를 두고 일반적 의미와 신학적 제 의미를 종합하여 정의를 내려보면, 이단이란 성경을 곡해하여 인간이 자기 주관대로 해석(벧후 3:16)하고 말한 것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위장시켜 하나님이 세운 교회를 파괴코자 하는 다른 복음(갈 1:7)을 전하는 일이며, 영원한 절대적 온전한 진리(딤후 3:16~17)인 기독교 경전 신·구약 66권을 가감(계 22:18~19)시켜 삼위일체 하나님을 부정하는 주장을 말한다.

< 기독교이단사이비연구대책협의회>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