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도 감사한 하루/오늘보다 나은 내일

부모된 罪가 큽니다

by Happy Plus-ing 2005. 3. 14.
728x90

부모된 罪가 큽니다


님들은 평안하셨습니까? 저는 참 힘든 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흔히들 쉽게 말하길 어디 훌쩍 여행이라도 한 번 다녀오라고
그럼 한결 기분이 나아질거라고 기운이 날거라고...
그러나 그 또한 마음대로 못하며 사는 사람..참 많답니다.
자식들 해바라기하는 엄마야 우울하다하면 뭐 별게 있겠습니까
자식이 웃으면 웃는만큼 행복하고 자식이 우울하면 우울한만큼 불행한 것이 부모인것을...
택도 아닌 것을 원하는 것도 아니고 왠만하면 들어줄 수도 있는 일을 들어주지 못할 때의 부모심정이 어떨지 왜 저렇게도 몰라주나 싶어 탓하다가도 난들 예전에 알았었던가 자식 낳아보고 키워보고 맘대로 안되어 쩔쩔매어도 보면서 그제사 철이 들고 철들자 부모님 곁에 아니 계시고 그러고들 살지 않겠습니까.
다른 집 자식들처럼 부족함없이 원없이 먹이고 입히고 싶은 마음이야 여느 엄마보다 더 했으면 더했지 덜하겠습니까.

금쪽같은 아들 두 눈에 닭똥같은 눈물 흐르게 한 죄, 보석같은 딸의 작은 소원하나 제때 들어주지 못한 죄, 시근은 멀쩡해서 저혼자 삭히려 돌아앉아 울던 모습을 우연히 보게 된 날, 자식의 눈물에 마음을 베여 따끔따끔 저리고 피멍이 듭니다. 무능하기 이를데 없는 나를 바닥에 내려놓고 부모된 罪! 라더니 이런 것이었구나.
그 옛날 내 눈에 맺힌 눈물때문에 피눈물 흘렸을 나의 부모님생각에 자책이 되며 마음이 묵지근 아파옵니다.
그래도 맨날 착하다 참 착하다 싶어 기특했었는데 역시 애들은 애들인지라 섭섭하고 부족한 마음을 감추지 못해 더러 반항도 하고 더러 토라져서 사나흘 엄마랑 눈도 안맞춰주니 생지옥이 따로 없고 내가 왜 이러고 사나..싶고 그랬답니다.
부모된 죄가 이리도 크답니까?

늦은 밤...
잠든 아이들의 머리맡에 앉아 이마에 손을 얹고 기도합니다.

너의 영혼을 지키시는 이가 너의 장래도 지키시고

너의 앉고 일어섬을 감찰하시는 이가 너의 마음깊은 곳까지 짚으셔서
어루만지시고 싸매시고 넉넉함으로 채워주시기를 간절히 사모합니다.
040604

 

728x90

'오늘도 감사한 하루 > 오늘보다 나은 내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를 키우지  (12) 2005.04.27
남자는 언제부터 어른일까  (2) 2005.04.15
호상인줄 알았는데....  (5) 2005.02.12
HOT 토니안을 좋아해  (0) 2005.01.13
아름다운 마흔  (4) 2005.01.11

태그

댓글4

  • 하늘호수 2005.03.14 16:58

    걱정 마세요..그냥 믿어주시고 정직하게 사정 말씀하시면 많은 것 넉넉하게 해준 자식보다 바르고 아름답게 자라간답니다.
    답글

  • 白紙 2005.03.14 19:04

    순간입니다 시간이 흐르면 후회도 하고 어찌보면 좋은 경험 될 수도 있습니다
    풍요만이 아이를 성장케 하는 것은 아닙니다 더러는 부족함도 남가진 것 안가져본 느낌도 살면서 자극제 역활을 할 수 있을테니까요 우리 시절이 그렇지않았나요
    학ㅂㅣ를 제때 내지못해 손들고 벌서기도 하고 준비물 챙겨가지 못해 수업조차 참석치 못한 일들이 부지기수 아닙니까 그래서 자식에겐 대물림 안하려고 노력도 무지 많이 하지 않았습니까 아마 지금의 일들이 더 크게 성장 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리라 봅니다
    답글

  • 달빛여행 2005.03.23 10:52

    시간이 조금쯤 흐르면 아이들도 알게됩니다.
    헤아릴 수 없이 큰 사랑을 받고 있음을...
    가슴앓이 하는 것이 여인의 본능이아닐까 싶을때도 있지만요.
    화이팅!!
    답글

  • 별지기 2005.05.16 22:20

    자식된 죄 지금은 부모된죄 ~~연륜이 아직 자식들의 아픔을 다 헤아릴수야 없겠지만 네 부모님의 아픔은 알고도 남음인데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