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도 감사한 하루/오늘보다 나은 내일

채은옥의 '빗물' 때문에

by Happy Plus-ing 2022. 1. 15.
728x90

채은옥의 '빗물' 때문에

 

조용히 비가 내리네
추억을 말해주듯이
이렇게 비가 내리면
그날이 생각이 나네

옷깃을 세워주면서
우산을 바쳐준 사람
오늘도 잊지못하고
빗속을 혼자서 가네

어디에선가 나를 부르며
다가오고 있는것 같아
돌아보면은 아무도 없고
쓸쓸하게 내리는 빗물

조용히 비가 내리네
추억을 말해주듯이
이렇게 비가 내리면
그날이 생각이 나네

 

 

 

 

비오는 날
전파상 앞을 지나노라면
어김없이 흘러나오던
허스키한 목소리
채은옥의 빗물
우산 속 나는
비련의 여주인공이 된 듯
빗 속을 혼자서 가네



아직도 비오는 날이 좋습니다.
비오는 날엔 그저 끄적이고 싶고
비오는 날엔 누군가 보고싶고
비오는 날엔 무작정 걷고싶고
비오는 날엔 천상 여자가 됩니다.
스무살 향기롭던 그날로 돌아갑니다.
발목을 감아오르던 그 비의 바다로
찰박거리며 돌아갑니다 지금...

 

 

비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