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도 감사한 하루/2잡 3잡 스피드요리

김장 8포기 쉬운 레시피- 절임부터 양념 준비까지*

by Happy Plus-ing 2021. 11. 29.
728x90

김장 8포기 쉬운 레시피- 절임부터 양념 준비까지*


요새 누가 김장 배추를 집에서 절여 담습니까? 옛날처럼 대가족이라 몇 백 포기를 담는 시대도 아니고 김치를 잘 먹지 않는다는 집도 많은 데다 잘 담가진 김치를 사다 먹으면 되고 요즘은 김장 키트로 아예 절임배추와 양념 속까지 세트로 판매하는 곳도 있던데요. 작년에는 절임배추로 10포기 김장했지만 그나마도 이젠 먹을 식구도 별로 없고 해서 5포기 정도 해볼까 생각 중이었는데 내 의지와는 상관없이 시골 시이모님 댁에서 10포기를 보내주셨습니다. 이왕 주신 거 쌈 싸 먹을 2포기를 제쳐놓고 8포기로 평소보다 맛깔나게 담가서 수육도 해 먹고 친구도 주고~~~

절이는 과정만 패스해도 아주 초간단 김장이 될테니까 절임배추로 담글 사람은 바로 아래부터 중간 부분은 건너뛰기 바랍니다. 이 과정은 곧 시집갈 딸들에게 주는 레시피로 제가 생각나는 대로 쓸 예정이니까 이해해주시기 바라고 또 집집마다 선호하는 젓갈이나 특징이 있으시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배추 절이기가 김장의 반이고 잘 절여진 배추가 김치의 맛을 좌우한다지요. 배추도 묵직하고 단맛이 나는 배추로 잘 골라 사야 하고요.

배추 절이는 과정 생략하고 절임배추로 담글 때는 죽죽 아래로 내려가서 양념 부분만 보면 되겠습니다.
배추 기본적으로 손질하는 방법(겉껍질 벗겨내고 배추 심지에서 조금 더 아랫부분까지 칼집을 내고 손으로 쫘악 벌려주라고)은 이제 누구나 아시니까 패스할게요.

 



 



시장에서 알이 꽉 찬 배추를 절여 놓은 주인장에게 포기당 가격을 물었더니 1만 원이라고 하시네요. 인터넷에서 절여놓은 해남배추 20kg를 주문하면 7~8포기라고 쓰여 있던데 왜 이렇게 비싼지 물어봤더니 자기 집 배추하고 인터넷 하고 비교를 말라시는데 배추 인물은 과히 좋긴 하대요.

팔팔 끓여 찬물과 섞어 천일염을 녹일거에요.


물을 팔팔 끓여 찬물과 섞어(따뜻한 물) 천일염 10대 1의 비율로 녹여요.
물 10리터 소금 1킬로 다 녹여 맛을 보면 아우 짜!!! 소리가 절로 나오게끔~~ 간수를 뺀 천일염을 사용해야 하고 빨리 절이려고 소금 비율이 너무 과하면 배추가 쓴 맛이 나니까 안돼요~~!!!

 



따뜻한 소금물에 배추를 푹 적셨다가 아가야 들어 올리듯이 주욱 들어 물을 좀 빼고 옆의 큰 들통에 차곡차곡 돌려가면서 쌓아야 해요. 굵은소금을 칼집 내어 벌어진 사이 위로 한 줌 얹어주고 중간중간 굵은 줄기 안쪽으로 한 줌씩 뿌려줘요.


고랭지 배추 등 알이 덜 찬 배추는 생략해되 돼~~~!


다 절이고 남은 소금물은
배추 위로 살살 붓고


배추 위에 비닐을 덮고
물을 담은 대야를 배추 위에 얹어줌.
눌리면서 스며들게요~

밭에서 이미 많이 다듬어 온 터라
요즘은 시래기가 별로 안 나오네요.
그중에 깨끗한 잎은 소금물에 같이 절여서
나중에 완성된 김치 위에 얹어주면 좋아요.
골마지가 안 피게 공기를 차단해주지요.

물 끓인 김에 시래기를 삶아
깨끗이 씻어
된장국이나 나물, 육개장 등에 활용하면 돼요.

오후 3시 절임.
밤 9시 위아래 위치 바꿔 뒤적여주고
새벽 2시 자다 일어나
3번 헹궈 씻어 커다란 소쿠리 2개에
건져두고 덮어서 물을 빼야~~~~

배추가 엄청 커서
(10시간 절이고 8시간 물을 빼고....)
날씨가 추운 곳에서는 더 길게
주방에서 담그면 더 짧게~~~
물이 덜 빠지면 양념 맛이 변질되고 싱거워져요.

 







▨ 이제부터 양념 ▩

10포기 왔는데 쌈 싸 먹을라고 2포기는 빼놓고 8포기 알이 꽉 찬 실한 배추 양념 재료 메모.
수육 거리까지 장을 보면 15만 원 정도 들거에요. 올해는 배추가 비싸고 고춧가루도 비싸고....

 

<장보기>

* 절임용 천일염 1.5kg (절일 때 1kg, 양념할 때 2컵 정도 쓰임)
* 생새우 500g (몇 번 씻어 해감할 것)
* 멸치액젓이나 까나리액젓 4컵
* 생새우 못 샀으면 새우젓 2컵 500g. 까나리나 멸치액젓 2컵

* 마늘 1kg, 생강 200g, - 생새우나 새우젓을 같이 갈아두기
* 무 큰 거 4개- 3개는 굵게 채 썰어 1개는 혹시 육수가 모자라면 믹서에 갈아서 양념 농도를 맞춰.
* 고춧가루 1.6kg - 포기당 2백 g으로 생각하면 얼추 맞아떨어짐
* 꿀 600g - 없으면 매실청 4컵. 혹은 설탕 첨가해도 됨.
* 천일염 2컵(집집마다 짜게 먹는 용도에 맞게)
* 배추속 고명들 - 홍갓 1단, 쪽파 1단, 대파 흰 뿌리 5대, 양파 4개 정도..(당근 필요없음)
* 채수 재료 (각종 채소로 육수를 만듦) - 말린 표고, 북어대가리, 다시마, 양파, 무, 마른 새우 등


귓속말 
( 1. 시어머니는 아무 것도 안 넣어도 맛있다고 입버릇처럼 솜씨 자랑을 하시는데 진짜 배추 속에 아무 것도 없음.
( 2. 김 아무개 권사님은 꼭 생새우와 어린 갈치를 사러 김장 때마다 칠성시장 가시고)
( 3. 자타 음식 솜씨없는 울 동시는 한평생 김치 담글 줄 모르고, 아예 시도조차 안하고도 잘 살아감)



채소 육수와 찹쌀풀



1. 채소로 육수를 내야 해

마른 표고, 다시마, 북어대가리 몇 개, 양파, 무, 마른 새우등 집에 있는 걸로 육수가 충분히 우러날 때까지 푹 끓여.
10컵 정도 필요.


2. 찹쌀로 묽은 죽을 쑤던지, 찹쌀풀

찹쌀 1 : 2 물 (큰 컵으로) - 되직하게... 2컵


3. 양념 버무리기.

* 무채를 굵게 먼저 썰어 고춧가루로 색을 입히면서 숨을 죽여.
이모님이 직접 농사지어 씨를 뺀 태양초 색깔이 너무 고와서 맛이 없으면 미안할 지경이네요.





무채에 고춧가루를 2컵 정도 흩뿌려 뒤적여놔. 무가 빨간 옷을 입게~~

의성 햇고춧가루인데 사진이 어둡게 나옴



다른 큰 대야에 미지근한 육수를 붓고 고춧가루 1.5kg 투하하여 불림.(옛날에는 그 전날 미리 목욕통 같은 통에 만들어두었지만 요즘은 한두 시간만 불려도 됨.
꿀 600g 마늘 1kg 생강 200g. 새우젓 5백 g 간 것
까나리액젓. 멸치액젓 - 각각 1컵씩 2컵
MSG 반수저 - 먹어도 안 죽음
무즙 - 고춧가루 섞었을 때 많이 퍽퍽하면 무 1개 갈아서 섞어주면 됨.
홍갓. 쪽파 3센티 썰어
대파 5대 - 흰 부분만 어슷 썰어 섞어
찹쌀풀, 고춧가루 버무려놓은 무채도 함께 섞어 1시간 이상 불게 놔 둠.

 

 


인제 돗자리 깔고 앉아서 신나게 치대 치대. 버무리게 너도 장갑 껴!(~라고 말 못 함)
주말에 쉬는 딸내미에게 차마 장갑 끼라 소리 못하고 보고 배우라고만 함.(나는 이래서 안됨)


딸아 잘 봐~~~
배추 줄기 안쪽에 양념소를 넣고 줄기 쪽으로는 대충 쓸어내리듯이 설렁설렁 양념 바르면 돼.
겉잎 한 장으로 한 바퀴 돌려 싸.
옛날엔 마당에 땅 파고 항아리 묻어놓고 양재기에 완성된 김치 담아주면 남자들이 갖다 나르고 항아리에 넣고 한쪽에선 수육 삶고 난리 부르스도 아니었는데 이건 김장이 아니고 뭐 소꿉놀이쟎여.
에효~~~ 8포기?? 3통 나오네?
이왕 하는 거 맛있다 소리 듣게 아쟈아쟈!!!


바로 냉장고로 넣지 말고 하루 실온에서 놔두었다가 넣그래이!



요기까지 해놓고 수육 거리 사러 갔다 왔음.(어제 장 볼 때 샀잖아... 어젯밤에 다 먹었잖아 너그가)
너그는 배깔고 엎드려 TV 삼매경이고 이 늙은 에미는 다 큰새끼들 한 점 먹여볼끼라고 이리 쌔빠지고~~
TV '알토란'에서 물 없이 수육 한다고 패널들이 오마나오마나 해 쌌던 그 항정살, 기름이 많아서 평소에 잘 사지도 않았건만 수육보다 시간이 절약되게 30분만 찌면 된다고 해서 항정살로 수육 만들어 먹었습니다.

=> 항정살 수육 만들기 https://ckj3300.tistory.com/1019


양념 재료가 한 그릇 정도 남음.....
오늘 퇴근길에 시장에서 절임 배추를 1포기 사 왔는데 만원이나 달래요. 묵직하고 고르게 잘 절여지긴 했습디다만,
그저 주신 이모님의 은혜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잘 먹겠습니다. 꾸벅^^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