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도 감사한 하루/오늘보다 나은 내일

소질과 재능

by Happy Plus-ing 2002. 12. 2.
728x90

소질과 재능

 

 

 

딸래미가 학교에서 돌아오자마자 피아노앞에 앉았네요. 맘먹고 두들겨보려는지 아예 피아노의자 위에다 ccm악보집이랑 명곡집, 어릴 때 배우다가 만 체르니 30번까지 죄다 내어놓고 시작하는 걸 보니, 스트레스를 풀려고 아주 작정을 한 듯 합니다.
주일이면 하루종일 교회에서 반주를 하기 때문에 집에선 좀체로 피아노앞에 앉지않는 아이인지라, 왠일인가 싶어도 그저 방문밖으로 흘러나오는 모처럼의 연주에 나도 따라 흥얼거렸더니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네요.
제법 잘 칩니다. 음감도 있고 셈여림에 감정을 조절해가면서 오늘은 기분이 좋은지 노래도 불러가면서. 전공을 하지 않을지라도 피아노나 기타등 어떤 악기든 한가지씩은 다룰 줄 알면 훨씬 감칠맛나게 살아갈 수 있을테니 그런 점에선 딸이라도 부럽더군요.
피아노나 키보드 등 건반악기는 물론이고 요즘은 학교에서 친구의 바이얼린을 빌려 흉내를 내보았다는데 첫 연주치곤 꽤 부드럽게 켰나봐요. 친구들이 놀라더라는 말을 하는걸보면. 얼마 전엔 드럼을 정식으로 배우고 싶다고 졸르기도 했었으니까, 그러고보니 음악에 소질이 꽤나 있는 아이임에는 분명한데, 진로를 아예 음대쪽으로 해도 되지 않을까 그런 생각마저 들었네요.
만약에 본인이 예술계통으로 진로를 정하겠다고 고집을 피우면 그 엄청난 레슨비나 힘든 뒷바라지를 어찌 감당을 해 내겠습니까? 다행히 그렇지는 않고 그저 취미로 둥당거리니 차라리 고맙습니다. 처음 피아노를 접했을 때부터 체계적인 교육과 훈련을 받았더라면 지금쯤 딸아이의 모습이 많이 달라져있었을테지요.

사실 첫 선생님을 잘 만났어야 했는데 형편이 여의치를 않았고, 학원 바로 옆집에 살았던고로 어깨너머 배운 것을 바탕으로 그저 피아노선생님이 시간날 때 눈치껏 배웠기 때문에 소질이 있다는 말을 들었어도 대수롭잖게 넘겼던 나의 잘못이 참으로 큽니다.  눈 앞의 살아내기가 더 급급했었던 철없었던 엄마.. 조금만 더 극성스런 엄마였었다면 막일을 했을지라도 악착같이 가르치고 닦달하며 재능과 소질을 살려주었을텐데.. 그러고보면 소중한 첫 만남인 부모인 나를 잘못 만난 게 아닌지.. 엉뚱한 자괴감마저 들어요.

사실 요즘 신세대부모들의 자녀 조기교육열이 너무 뜨거워서 사회적으로도 논란이 많은데요. 아마도 어릴 때부터 여러가지것들을 이것저것 많이 접하게 해 주면서 재능을 일찍 발견하고 키워주려는 적극적인 부모들의 노력임에는 틀림없는 일이에요.  하지만 선천적으로 재능을 타고나는 사람이 있는 반면에 자라면서 후천적으로 좋아하는 일이나 분야를 뒤늦게 발견하고 한 우물을 파는 사람이 성공하는 예도 많기 때문에 꼭 조기에 발견해서 뒷바라지하는게 더 좋다 아니다 라고 단정짓기는 어려울 것 같아요.

며칠전 장로님이 되신 제 초딩 동창 친구의 얘기인데요. (미안 ^^)
고등학교 다닐 때 미술반에 들면 오후수업에 들어가지 않아도 된다는 맹랑한 생각에 붓을 든 케이스인데 그때부터 각종 대회를 휩쓴 상과 트로피가 얼마나 많은데요. 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후 미술선생님이 꼭 될 뻔 했는데 엉뚱하게도 지금은 기업체 사장님이 되신걸요. 회사에선 사장님이고 집에 오면 그림 그리고... 꿈같은 풍경이지요?
창조주께서 허락하신 재능(달란트)을 잘 개발하고 아름답게 꽃 피워 그분의 뜻에 맞게 제대로 합당하게 쓰임받으면 그보다 기쁜 일이 어디 있을까요? 우리 딸이 뭐가 되든, 사회에서의 어떤 일을 하게 되든 아직은 완성되지 않은 그릇에 무엇을 담을까 미리 염려하지는 말아야지요.

하고 싶은 일을 평생토록 하며 살 수 있는 사람이 정말 행복한 사람일거에요.
거기다 잘 할 수 있는 재능을 타고 나서 그 일을 즐기면서 평생을 살 수 있는 사람..
정말 그런 사람은 세상에서 몇 안되는 특별하게 선택받은 특별한 존재랍니다.
20021202

 

렌즈 안에 귀여운 딸/인터뷰증

 

728x90

'오늘도 감사한 하루 > 오늘보다 나은 내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두 얼굴의 여자  (1) 2003.01.14
방학생활계획표  (2) 2003.01.06
소질과 재능  (2) 2002.12.02
남편의 여자동창생  (1) 2002.10.17
조폭의 사랑  (0) 2002.10.10
푸드 뱅크 - 함께 살아요  (2) 2002.10.03

태그

,

댓글2

  • 신현순 2002.12.02 13:37

    후후....<br>우리 아이 얘기 같아서 다시 웃네요. 우리 아이도 가끔 시간 나거나 머ㅜㄴ가 뒤틀린 일이 잇으면 피아노 두들긴느데 저도 부럽고, 그리고 소질 잇다고 할때 해줄 걸 하는 맘이 그렇고...여러가지가 잚았어요. 그리고 가장 맘에 드는 이야기..하고픈 일을 하면서 살수 있는 사람 행복한 사람...<BR>
    <BR>
    님도 행복하시고요. 샤롬!!
    답글

  • 손희엘 2002.12.02 15:43

    둥지<br>피아노를 가르키고 있는 선생님입니다<BR>
    간혹 엄마들의 극성에 아이의 소질과 의사와는 상관없이 그냥 남들이 하니 나도 시켜야된다는 막연한 불안감에 하는 엄마들이 더러는 계시지여<BR>
    반대로 정말 소질이 있고 음감이 있는 아이들이 여러가지 형편에 이끌려 건반에서 손을 내려놓는 경우를 보면 안타깝지여..<BR>
    아이가 바르게 음악을 사랑하며 잘 자라게 해주시길..^^*
    답글